영성의 길

장례식 날 관 앞에서

2020.12.24 11:39

안기선

조회 수62

다니는 교회마다 불평불만으로 가득 차서
22년 동안 108번 교회를 옮긴 사람이 병으로 죽게 되자
어느 교회도, 어느 목사도, 장례식을 해줄 수가 없었다.
이유는 그가 섬긴 교회가 없었기 때문이다.
죽기 전 108번째 옮겨왔던 교회 목사님이
불쌍히 여겨 그의 장례식을 해주었다.
이 이야기는 108번째 옮겼던 그 교회 목사님이
나에게 들려준 이야기였으니까.
목사님은 장례식 날 관 앞에서
“이 분의 유랑과 번뇌가 108번째로 끝나서 천만다행이다”라고.
만일 그 사람이 천당에 올라가 주님 앞에
108번 교회를 거치면서 잡아낸 허물을 기록한
두툼한 노트를 펴놓는다면 주님은 어떻게 하셨을까?
-박종순 목사의 ‘내 영혼이 건강하려면’에서-

과연 그런 사람은 살아있는 동안 신앙생활은 했을까요?
과연 주님 앞에 설 수는 있었을까요?
만일 섰다면 주님은 그 사람의 허물이 적힌 여러 권의 노트를
던져주며 읽어보라고 하시지는 않았을까요?
누가 보더라도 그는 정의의 사람도 아니었고
신앙인도 아니었고 더구나 장로일 수도 없습니다.
내 영혼이 건강하려면 좋은 것을 보고
좋은 점을 따르고, 좋은 점을 입으로 말해야 합니다.
한 마디로 남의 흉만을 찾고 입을 놀려대거나
나쁜 것만을 찾아 탐닉하는 사람은
멀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는 영혼이 병든 사람이므로.